思い通り




계속 생각했다 

왜 이렇게 된건지

내가 어떻게 해야 하는건지

그냥 피해 갈 수는 없는건지



하지만 이제는 생각할 수 없을 만큼 복잡해져버렸다.

시작과 끝이 어긋나버린 감정의 흐름

상당히 오랜시간이 걸려버렸지만

난 어쩔 수 없이 그러한 변화를 인정하기로 했다.

그리고 이제는..

정면으로 부딪힌다.










예언자는 멸망이라 했고

왕은 새로운 도약이라 했으며

너는 아무것도 아니라고 했다.


시작과 끝

끝과 시작


수많은 갈림속에서 나는 무엇을 선택해야 하는가?

미래는 이미 현실이다.











그 사람의 모든 걸 다 안다면 진정한 친구가 될 수 없다잖아.

자기 만족을 위한 과도한 집착을 진정한 우정이라고 착각하는 거 아냐?

자기는 조금 불편하더라도 친구에게 숨쉴 공간을 줄 수 있는 배려라는 것도 

우정의 중요한 덕목이라고












난 마음이나 이 세계나 비슷한 거라고 생각해

외톨이로 있으면 아무것도 변하지 않아

성장할 수 없어, 

누군가와 서로 접촉하면 

비로소 미래로 나아가지.


앞으로 꼭 만날거야.

당신의 세계를 움직여줄 누군가를 


그러니까..

죽는게 더 낫다는 생각은 하지마.


세계가 움직이면 소원도 생겨 나와.








그래서 내가 성장도 못했고 

변하지도 않았고

아..변하기는 했겠지.


웬지 안좋은 쪽으로?

하하하하...


항상 말해오던 거지만, 

사람이 나이를 들수록 둥글둥글해진다는데

난 오히려 나이가 들수록 뾰족해진다.

모가 난다고 하지.

휴_휴





The thing is to open the door myself.

That's the beginning, but that's the most difficult thing to me


용기를 내. 자신! 

힘든 당신도, 용기를 내요..

'mulmemo > 전자기록化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cruise  (0) 2017.05.11
OP_growth  (1) 2017.05.03
ANd_ wish  (0) 2017.05.02
Existence  (0) 2017.05.02
transfer letters to here.  (0) 2017.04.06

comment 1